• 제로금리 시대 장기화…시중은행 0%대 예금이자 본격화
  • 이혜현 기자 che8411@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5-29 17:42:44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로 내리면서 0%금리 시대가 장기화 될 전망인 사운데 시중은행 여·수신 금리도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은행별로 차이는 있겠지만 이르면 다음 주부터 추가 인하가 예상된다.

현재 기본금리 1% 안팎에서 움직이고 있는 주요 은행 예·적금 상품(1년 만기 기준) 금리는 본격적으로 0%대로 접어드는 것은 시간문제인 것으로 보인다.

이미 예·적금 금리는 역대 최저 수준이지만 은행들은 기준금리 추가 인하에 따라 예·적금 금리 조정 검토에 들어갔다.

지난 3월 한은이 기준금리를 0.5%포인트 내린 이후 한 달여간에 걸쳐 이미 은행들은 주요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내렸다.

현재 각 은행의 정기예금 주력 상품의 기본금리(1년 만기 기준)는 1%에 못 미친다.

시중은행은 한은의 기준금리를 바탕으로 예대율(예수금 대비 대출금 비율)과 경영전략,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수신금리를 결정한다.

금리는 은행 이자수익에 직결된다. 이 때문에 은행으로선 예·적금에 내주는 금리는 적게 주고 대출금에 받는 금리는 높게 받는 게 이득이다.

은행에 따라 온도차는 있다. 이미 예적금 금리 인하 검토를 마친 곳도 있지만, 자금조달을 우려해 시장상황을 지켜본 뒤 신중하게 대응하겠다는 곳도 있다.

KB국민은행의 국민수퍼정기예금은 0.9%, 신한은행의 신한S드림 정기예금 0.9%, 하나은행 하나원큐 정기예금 0.8%, NH농협은행 NH포디예금 0.95%이다.

금리가 내리면 예·적금의 매력은 더욱 떨어지게 된다. 고객들 입장에서는 맡겨야 본전인 셈이다. 예금 이자로 생활하는 사람들은 더 낮아진 금리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대출금리 역시 조만간 움직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대출상품인 주택담보대출은 혼합형(5년 고정, 이후 변동금리)과 변동형으로 나뉜다.

주택대출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잔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에 예·적금 금리가 반영된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자금을 조달할 때 지불한 비용(금리)을 바탕으로 계산한다.

은행 예·적금 금리가 내리면 주택대출 변동금리 역시 내려간다.

주택대출 변동금리 역시 이미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상태에서 예·적금 금리 인하에 따라 추가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코픽스는 한 달에 한 번, 매달 15일에 공시되기 때문에 주택대출 변동금리가 기준금리 조정을 반영하기까진 시차가 있다.

하루 또는 주 단위로 바뀌는 주택대출 고정금리는 주로 금융채 5년물(AAA등급) 금리를 기준으로 삼는다. 금융채는 실시간으로 금리가 움직여서 고정금리는 변동금리보다 빠르게 조정된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독류하
    • 독류하
    • (15권) 황재
    • 여황제 무미랑
    • 여황제 무미랑
    • (16권) 황재
    • 무위쟁투 2부
    • 무위쟁투 2부
    • (9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