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H, 신혼부부 전세임대Ⅰ유형 자격 완화해 수시모집 접수
  • 혼인 10년 이내 (예비)신혼부부 또는 만 13세 이하 자녀를 둔 가구로 자격완화
  •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6-01 21:02:02
  • 경남 진주혁신도시 소재 LH 본사 신사옥 전경. 사진=LH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LH는 신혼부부의 주거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신혼부부 전세임대Ⅰ 유형에 대한 입주자 수시모집 접수를 오는 8일부터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전세임대주택은 입주대상자가 거주를 희망하는 주택을 물색하면 LH가 해당주택 소유자와 전세계약을 체결한 후 입주대상자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재임대하는 주택이다.

이번에 입주자 모집하는 신혼부부 전세임대주택은 혼인기간이나 입주대상자 자녀의 나이 등 입주자격을 기존에 비해 완화했다.

혼인기간과 무관하게 만 13세 이하의 자녀가 있거나, 자녀가 없더라도 혼인기간이 10년 이내인 신혼부부 및 예비 신혼부부라면 지원 가능하다.

지원대상은 입주신청일 기준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원수별 가구당 월평균 소득 70%(배우자가 소득이 있는 경우 90%) 이하이고, 총자산 2억8800만원, 자동차 2468만원 이하의 자산을 보유한 무주택세대구성원이다.

2020년 6월 현재 3인 가구 월평균 소득 70%는 393만8828원, 90%는 506만4207원이다.

입주자는 임대보증금과 월임대료를 부담하며, 임대보증금은 지원한도 내 전세보증금의 5%, 월임대료는 전세보증금에서 임대보증금을 뺀 나머지 금액에 대한 1~2%의 금리를 적용해 산정된다.

수도권 1억2000만원, 광역시 9500만원, 기타지역 8500만원으로 이를 초과하는 주택은 초과분을 입주대상자가 부담하는 조건으로 지원 가능하다.

최초 임대기간은 2년이고, 별도의 소득 및 자산기준을 충족할 경우 9회의 재계약이 가능해 최장 20년까지 안정적으로 거주 할 수 있다.

지원을 원하는 신혼부부는 6월 8일부터 12월 31일까지 LH청약센터에서 온라인으로 신청 가능하다.

LH는 자격심사 후 결과를 입주대상자에게 개별 안내할 예정이다. 다만, 이번 공급목표 대비 지원자가 많을 경우 중도에 접수가 마감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LH청약센터에 게시된 공고를 참조하거나 LH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자격심사는 약 10주가 소요되지만,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보호대상 한부모가정의 경우 해당 증명서를 제출하면 심사기간이 단축될 수 있다.

LH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이 많다”며 “입주자격이 완화된 이번 모집을 통해 더 많은 가구에 주거복지 혜택이 제공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여황제 무미랑
    • 여황제 무미랑
    • (16권) 황재
    • 괴도무영
    • 괴도무영
    • (17권) 천제황
    • 비룡무
    • 비룡무
    • (12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