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블랙핑크 리사, 전 매니저에 10억원대 사기 피해…YG "관리 책임 통감"[공식]
  • 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6-02 11:38:52
  • 사진=스포츠한국DB
걸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전 매니저에게 억대 사기를 당한 사실이 드러났다. 소속사 측은 "관리·감독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블랙핑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2일 공식입장을 통해 “내부적으로 파악한 결과 리사가 전 매니저 A씨로부터 사기 피해를 입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뢰했던 전 매니저였던 만큼 원만하게 해결되길 바라는 리사의 의사에 따라, A씨는 일부를 변제하고 나머지는 변제 계획에 합의 후 현재는 퇴사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당사는 아티스트와의 신뢰 관계를 악용한 A씨의 행각에 매우 당혹스러운 한편 관리·감독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다시는 이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마켓뉴스는 "리사가 블랙핑크 데뷔 때부터 함께 한 전 매니저 A씨에게 10억원대 사기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친분을 이용해 리사에게 부동산을 대신 알아봐준다며 돈을 받아 도박으로 모두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YG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내부적으로 파악한 결과 리사가 전 매니저 A씨로부터 사기 피해를 입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신뢰했던 전 매니저였던 만큼 원만하게 해결되길 바라는 리사의 의사에 따라, A씨는 일부를 변제하고 나머지는 변제 계획에 합의 후 현재는 퇴사한 상태입니다.

아티스트를 사랑하는 팬분들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와의 신뢰 관계를 악용한 A씨의 행각에 매우 당혹스러운 한편 관리·감독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비룡무
    • 비룡무
    • (12권) 천제황
    • 괴도무영
    • 괴도무영
    • (17권) 천제황
    • 여황제 무미랑
    • 여황제 무미랑
    • (1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