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檢, 정의연 안성 쉼터·시공업체 사무실 전격 압수수색
  •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6-05 22:23:35
  •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부실 회계처리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5일 압수수색을 실시한 경기도 안성시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검찰이 5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부실 회계처리 의혹과 관련, 경기도 안성 쉼터와 해당 쉼터를 시공한 업체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5일 연합뉴스 보도 등에 따르면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는 이날 오전 11시경 정의연이 안성에 조성했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에 수사관들을 급파, 쉼터 운영 등과 관련한 자료 확보를 시도했다.

수사관들이 쉼터에 도착했을 때 현장에는 아무도 없었고, 정의연 측에서 현관문 비밀번호를 알려준 것으로 전해진다.

정의연 측은 "별도로 변호인 입회는 하지 않았다"며 "다만 건물이 이미 매각된 상태고, 회계나 쉼터 운영 관련 자료는 보관하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 검찰은 이날 오전 안성 쉼터를 시공한 건설업체 '금호스틸하우스' 사무실도 압수 수색해 쉼터 시공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했다.

해당 업체는 "오전 중에 압수수색이 끝났고, 필요한 자료 제공에 모두 협조했다"고 전했다.

정의연은 2012년 현대중공업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정기부한 10억원 가운데 7억5000만원으로 안성 소재 주택을 2013년 매입해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을 지었다가, 최근 4억2000만원에 팔았다.

이에 대해 당시 지역 시세보다 지나치게 비싼 값에 사들인 후 다시 헐값에 되팔았다는 의혹이 터졌다.

또한 해당 거래에 정의연 전 이사장이었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부부의 지인인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관여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매매 과정에 모종의 수수료가 오가지 않았느냐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윤미향 의원은 당초 호가가 9억원에 달하던 매물을 깎아 7억5000만원에 매입했고, 중개수수료 등 명목으로 이규민 의원에게 금품을 건넨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에 더해 쉼터 조성 이후 '프로그램 진행 재료비'와 '차량 구입비', '부식비' 등의 항목으로 할머니들을 위한 사업에 예산을 책정해 놓고 실제 집행률은 0%였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공동모금회는 2015년 안성 쉼터에 대한 사업평가에서 회계 부문은 F등급, 운영 부문은 C등급으로 평가하고, 정대협이 향후 2년간 모금회가 운영하는 분배사업에 참여할 수 없도록 했다.

한편, 앞서 검찰은 지난 5월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에 걸쳐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마포 '평화의 우리집' 총 3곳을 압수수색 해 그간 제기된 여러 의혹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한 상태다.

지난달 5월 11일 이후 여러 시민단체가 윤 의원과 정의연 관계자들을 고발한 사건은 10여건에 이른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무위쟁투 2부
    • 무위쟁투 2부
    • (9권) 천제황
    • 비룡무
    • 비룡무
    • (12권) 천제황
    • 무위쟁투 1부
    • 무위쟁투 1부
    • (13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