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치웨이 누적 확진자 34명…73%가 고령자
  • 4일에만 24명 확진 "클럽·물류센터발 감염"
  • 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6-06 09:30:31
  •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정부서울청사서 보건복지부 차관 주재 회의를 열고 서울 관악구 다단계 건강용품판매점 '리치웨이'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일 대비 5명 늘어난 34명이 됐다고 발표했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주로 젊은 감염자가 많았던 클럽과 물류센터 발 수도권 감염이 어르신들이 많은 종교 소모임, 미등록 방문판매업소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확진자 34명 중 73%인 25명이 감염증에 취약한 고령자로 나타나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방문판매업소에서 확진된 34명의 73%인 25명은 고령이어서 우려하고 있다"며 "방역당국은 방문판매업소처럼 감염에 취약한 사각지대에 대해 선제 점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주말, 휴일 활동 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달라"고 강조하기도 ?다.

이어 "방역 수칙 준수가 우리나라를 지키는 것"이라며 "호국 보훈의 달인 6월 코로나 19에 함께 대응해 나가자"고 말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무위쟁투 2부
    • 무위쟁투 2부
    • (9권) 천제황
    • 쾌검신투
    • 쾌검신투
    • (24권) 황재
    • 괴도무영
    • 괴도무영
    • (17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