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여야 합의 원구성’ 실패…문 대통령 개원 연설 무산될 듯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6-29 17:39:28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국회는 29일 여야 합의에 의한 원구성에 실패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상임위원장직을 독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개원 연설이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데일리한국과 만나 “국회의 원구성 협상이 결렬돼 매우 안타깝다”면서 “국회 분위기로 볼 때 개원 연설은 어렵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대통령의 국회 개원 연설은 축하의 의미가 담긴다. 아울러 국회 현안에 대해 정부를 대표해 협조를 당부한다.

그러나 원구성 협상이 최종적으로 합의로 마무리되지 못하면서 문 대통령의 개원 연설은 원래의 의미를 담아 내지 못하게 됐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무위쟁투 1부
    • 무위쟁투 1부
    • (13권) 천제황
    • 뇌검쾌도
    • 뇌검쾌도
    • (12권) 황재
    • 여황제 무미랑
    • 여황제 무미랑
    • (1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