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분기 가계 여유자금 ‘81조’ 통계작성 이래 최대
  • 이혜현 기자 che8411@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7-09 15:42:33
  • 사진=한국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위축에 올해 1분기 가계의 여유자금이 분기 기준으로 관련 통계작성 이후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정부도 코로나19 영향에 대응하면서 역대 최대 규모로 자금을 조달했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자금순환(잠정) 통계를 보면 올해 1분기 중 가계 및 비영리단체(이하 가계)의 순자금 운용액은 지난해 1분기(27조8000억원)보다 140.3% 급증한 66조8000억원이다.

이는 한은이 현재 방식으로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8년 이후 분기 기준으로 최대 규모다.

자금순환이란 일정 기간 발생한 돈의 흐름을 경제주체와 금융자산별로 기록한 통계다. 해당 기간 돈이 어디에서 어디로 흘러갔는지를 총괄적으로 가늠할 수 있는 지표로 쉽게 말해 여윳돈이 늘었다는 의미다.

1분기 가계의 자금운용(금융자산 순 취득)은 81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35조6000억원)보다 46조2000억원이나 늘었다.

가계의 자금조달(금융부채 순 발행)은 한 해 전(7조8000억원)의 약 두 배인 15조원이다.

1분기에 소득이 소폭 증가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활동이 줄면서 소비가 위축된 영향이다.

이 기간 신규 주택투자도 줄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주택 준공 실적은 지난해 1분기 14만호에서 올해 1분기 10만3000호로 감소했다.

가계의 금융자산별 자금운용 변화를 살펴보면 금융기관 예치금 순 취득액이 36조9000억원에서 63조원으로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의 경우 저금리 기조 아래에서 대기성 자금이 많이 늘면서 단기 저축성 예금 등이 증가한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가계의 보험 및 연금 준비금은 14조1000억원에서 10조9000억원으로 다소 줄었다.

기업 부문은 순자금 조달 규모를 늘렸다.

1분기 기업의 순자금 조달은 28조2000억원으로, 1년 전(14조원)보다 14조2000억원 증가했다. 2009년 1분기(34조8000억원) 이후 2번째로 큰 순자금 조달 규모다.

이 기간 자금운용(금융자산 순 취득) 규모가 3조8000억원 확대됐지만, 자금조달(금융부채 순 발행)이 18조원 늘면서 순자금 조달액이 커졌다.

기업의 금융기관 예치금은 2조9000억원에서 17조원으로 대폭 증가했다. 코로나19 불확실성 확대로 유동성을 확보하려는 노력에 따라 단기 저축성 예금을 중심으로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금융기관 차입도 19조5000억원에서 47조1000억원으로 급증했다. 다만 채권 발행 등 직접 금융을 통한 자금 조달(16조6000억원→14조9000억원)은 감소했다.

정부가 경기에 대응하고자 적극적으로 재정을 집행함에 따라 일반정부의 순자금 조달 규모는 3000억원에서 26조5000억원으로 불어났다. 분기 기준으로 통계 집계 시작 이래 가장 큰 수준이다.

1분기 국외 부문의 순자금 조달 규모는 12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13조1000억원)보다 줄었다.

국내 비금융부문의 순 금융자산(금융자산-금융부채)은 2000711조2000억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207조9000억원 감소했다.

올해 3월 말 현재 국외 부문(비거주자)까지 포함한 모든 경제 부문의 총금융자산은 직전 분기보다 306조원 증가한 1경8000907조1000억원이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검제패웅
    • 검제패웅
    • (20권) 황재
    • 마동치자
    • 마동치자
    • (14권) 천제황
    • 어장검
    • 어장검
    • (9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