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 44명…수도권·광주 집단감염 여파
  • 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7-12 10:41:05
  • 확진자 일별 추세. 자료=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일 하루만에 다시 40명대로 올라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4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1만3417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들어 40∼60명대에서 반복되다가 전날 35명으로 보름 만에 30명대로 하락한 바 있다. 하지만 하루만에 다시 40명대를 기록한 것이다.

신규 확진자 중 절반은 해외유입사례이고, 절반은 지역발생 사유다. 세부적으로 해외유입이 23명으로, 지역발생 21명보다 2명 많다.

지역발생 확진자를 살펴보면 수도권과 광주에서 집단감염의 여파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7명)과 경기(8명) 등 수도권에서 15명의 확진자가, 광주에서 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수도권에서는 기존 집단감염 시설이었던 경기 안양시 주영광교회 연관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이 신규로 나왔다. 이어, 수도권 방문판매 모임 관련 1명, 경기 의정부 집단발병 관련 1명, 서울 롯데 미도파 광화문 빌딩과 관련 1명 등이다.

광주 방문판매 모임과 관련해서 확진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은 수도권과 광주 외에 대전에서 신규 확진자가 1명 발생했다. 이 확진자는 서구 더조은의원 관련 확진자다.

이날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1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289명으로 치명률은 2.15%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검제패웅
    • 검제패웅
    • (20권) 황재
    • 다정마무정협
    • 다정마무정협
    • (21권) 천제황
    • 어장검
    • 어장검
    • (9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