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능후 "코로나19 집단면역 불가능…1년 이상 장기화"
  • "지속적 억제하며 일상생활과 방역관리 조화해야"
  • 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7-12 19:51:22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정부는 국민 3천55명 가운데 단 1명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를 갖고 있다는 조사 결과를 근거로 '집단면역'을 통한 대응은 불가능하며, 향후 1∼2년 이상 코로나19의 장기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열고 '집단면역'을 통한 대응이 불가능하며 향후 1∼2년 이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를 예상했다.

박 장관은 "최근 코로나19 중화항체 형성 여부 중간 결과를 보면 검사 대상자 3055명 중 0.033%인 단 1명만이 항체를 가지고 있었다"며 "항체를 가진 사람이 거의 없다는 것은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유행은 유용한 백신이 나오기까지 1∼2년 이상의 장기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의 유행을 억제해나가는 생활방역을 새로운 삶의 형태로 받아들어야한다는 설명이다.

지난 2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수도권은 줄고 비수도권은 증가한 상황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박 장관은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고, 광주·호남권은 자체적으로 2단계를 시행하고 있어, 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사태 진정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주 들어 수도권과 광주권이 비교적 안정세를 보이고 있어 현재로서는 그 이상의 강화된 거리두기는 추가로 필요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끝으로 향후 환자 급증 사태를 대비해 병상확보 및 치료체계의 정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국을 수도권, 충청권 등 6개 권역으로 나누고 권역별 병상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했다는 설명이다.

박 장관은 "특정 지역에서 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하는 상황에 대비한 것"이라며 "환자별 중증도나 특성에 맞게 병상을 배정하고 권역별로 거점전담병원을 지정, 권역별로 병상을 통합·관리하게 된다"고 말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풍운무혼
    • 풍운무혼
    • (17권) 천제황
    • 다정마무정협
    • 다정마무정협
    • (21권) 천제황
    • 금황성지
    • 금황성지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