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머스크 자산, 워렌 버핏 제치고 세계 부호 7위…테슬라 주식 연일 급등
  • 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7-13 08:54:33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자산이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미국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을 뛰어 넘어 세계 7위 부호가 됐다.

블룸버그통신 집계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머스크의 자산은 60억7,000만달러(약 7조3,000억원) 늘어나 버핏을 제치고 세계 7위 부호로 올라섰다.

버핏은 이번 주 초 29억달러(약 3조5,000억원) 상당의 버크셔해서웨이 주식을 자선단체에 기부하며 자산이 감소했다. 버핏은 총 자산 규모 692억달러(약 83조1,100억원)로 세계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테슬라 주가는 연일 급등하면서 주당 1,544달러(약 185만원)로 10.8% 올랐다. 49세의 머스크는 테슬라 주식의 약 5분의 1을 소유하고 있으며, 그의 재산 705억달러(약 84조6,700억원)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테슬라는 지난 한 해 동안 주가가 500% 폭등하며 일본 도요타를 제치고 시총 1위에 올랐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풍운무혼
    • 풍운무혼
    • (17권) 천제황
    • 탈명기협
    • 탈명기협
    • (13권) 황재
    • 금황성지
    • 금황성지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