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은, 올해 상반기 손상화폐 2조6923억원
  • 이혜현 기자 che8411@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7-31 09:14:07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올해 상반기 손상으로 폐기된 화폐가 2조7억원에 달했다.

3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한은이 폐기한 손상 화폐는 3억4570만장으로, 1년 전 같은 때보다 50만장 늘었다.

올해 상반기에 폐기된 돈을 액수로 따지면 2조6923억원어치다.

지폐는 3억3040만장(2조6910억원)이 버려졌다. 만원권이 2억2660만장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천원권(8560만장), 5천원권(1260만장), 5만원권(550만장) 순이었다.

동전은 10원화(780만개)를 중심으로 1530만개(13억원)가 폐기됐다.

상반기 한은 화폐 교환 창구에서 교환된 손상 화폐는 2360만장(60억50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20만장(24억2000만원) 늘었다.

지폐는 총 9만4300장(25억2000만원)이 사용 가능한 돈으로 교환됐다. 5만원권(4만6400장), 만원권(2만5600장), 천원권(1만9600장), 5천원권(2600장) 순으로 많았다.

손상 이유로는 습기에 의한 부패 등 부적절한 보관에 따른 손상이 4만2200장(10억20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화재(3만7900장, 13억2000만원), 세탁·세단기 투입 등 취급 부주의(1만4300장, 1억9000만원)에 따른 손상도 많았다.

한은은 화재 등에 지폐가 타버렸을 때 원래 면적의 4분의 3 이상이 남아있으면 모두 새 돈으로 바꿔준다. 남은 면적이 5분의 2 이상∼4분의 3 미만이면 절반만, 5분의 2 미만이면 바꿔주지 않는다.

동전은 모양을 알아볼 수 있다면 전액 교환해준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마동치자
    • 마동치자
    • (14권) 천제황
    • 다정마무정협
    • 다정마무정협
    • (21권) 천제황
    • 어장검
    • 어장검
    • (9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