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연예 이어 스포츠뉴스도 댓글 폐지
심정선 기자 rightside@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07 14:27:09
  • AD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네이버는 7일 '네이버 스포츠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이달 중 스포츠 뉴스 댓글을 중단하고, 스포츠 동영상 등은 추후 별도 조치될 예정이다.

경기 생중계 중 채팅이 가능한 '라이브톡'은 현재와 같이 유지하되, 욕설 등을 효과적으로 걸러낼 수 있도록 'AI(인공지능)클린봇 2.0'을 적용한다.

2007년 처음 서비스를 시작한 네이버 스포츠는 2013년 좋은 댓글 작성자에게 포인트를 부여하는 '스포츠 댓글 사용자 등급'을 도입, 우수 댓글 만들기에 힘쓴 바 있다. 작년에는 네이버 서비스 중에서도 최초로 AI클린봇을 적용해 악성 댓글 차단을 위해 노력했지만 큰 효과는 없었다.

네이버 측은 "일부 선수들을 표적으로 명예 훼손, 비하 댓글은 꾸준히 생성됐다"며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기술 수준을 높이며, 사전/사후적으로 악성 댓글을 최소화하는 방법을 발전시켜왔지만 최근 악성 댓글의 수위와 그로 인해 상처 받는 선수들의 고통이 간과할 수준을 넘는다고 판단했다"고 말하며 댓글 잠정 폐지 결정 이유를 설명했다.

아울러 '네이버TV'에도 'AI클린봇2.0'을 도입하고 채널 운영자에게는 댓글 영역 ON/OFF 설정 권한을 부여한다.

이후 회사 측은 현재 스포츠 서비스에서 자주 발견되는 댓글 유형을 분석해, 악성 댓글의 노출을 자동 제어 기술을 추가 개발할 계획이다.

네이버 측은 "댓글이 중단되는 동안 악성 댓글 자동 제어 기술을 고도화해, 그 실효성이 담보되면 댓글 중단 해지에 대한 논의를 재개하겠다"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