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소속사 빅히트, 코스피 상장예심 통과…연내 상장될 듯
견다희 기자 kyun@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07 19:12:20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AD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7일 빅히트에 대한 주권 상장예비심사 결과 이 회사가 상장에 적격한 것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유가증권시장 상장 규정에 따르면 상장을 추진하는 회사는 예비심사 결과를 통지받은 날로부터 6개월 이내에 신규 상장 신청서를 제출하고 공모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빅히트는 지난 2005년 2월 설립됐다. BTS, 가수 이현, 보이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소속된 음악 제작·매니지먼트 회사다.

방시혁 빅히트 의장은 예비심사 신청일 기준으로 이 회사의 지분 43.4%(전환우선주 포함)를 보유 중이다.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5872억원, 영업이익은 987억원이다. 당기순이익은 724억원을 기록했다. 대표 상장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 JP모건이 맡았다. 미래에셋대우는 공동주관사로 선정됐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