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서울 확진자 17명 증가…지역감염 보름만에 최다
장수호 기자 protcet7100@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07 19:15:53
  • 서울 용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7일 오후 6시 기준으로 파악된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1천662명으로, 0시 대비 17명 증가했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접촉 감염자는 1명뿐이었고 나머지 16명은 국내에서 발생한 지역감염 사례였다. 이는 서울에서 지역감염 19명이 나온 지난달 23일 이래 가장 많은 것이다.

경로 미확인 환자는 6명이었고, 타시도 확진자 접촉자는 2명, 기타는 8명이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