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신한달러유니버설종신보험' 출시
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10 09:46:35
  • 사진=신한생명 제공
    AD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신한생명은 보험료와 보험금을 달러 기준으로 적용하는 '무배당 신한달러유니버설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달러보험은 미국 달러를 기준으로 보험료 납입액, 보험금 지급액이 결정되는 보험이다. 이때, 보험료 납입과 보험금 지급은 계약자에게 편리한 금융거래를 위해 ‘원화환산금액’을 적용해 원화로 진행된다.

이 상품의 보험료는 환율에 따라서 매월 원화 보험료가 책정된다. 환율이 높을 경우, 보험료가 증가하지만 보험금 및 해지환급금도 동시에 증가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신한달러유니버설종신보험’은 고객니즈에 따라 기본형과 체증형 중 선택이 가능하다. 체증형은 제2보험기간 개시시점부터 사망시점까지 보험금이 매년 5%씩 증가하는 상품이다. 최대 20년간 정액으로 늘어 기본형에 비해 받는 보험금이 두 배까지 늘어난다고 신행생명은 설명했다.

'신한달러유니버설종신보험'은 가입고객의 유연한 자금운용을 위해 추가납입과 중도인출 기능 활용이 가능하고 다양한 특약을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신한달러유니버설종신보험은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미국 달러를 기반으로 위험관리를 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며 “앞으로도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달러 연계 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