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8월 1∼10일 수출 23.6%↓ "아직 코로나19 영향권"
심정선 기자 rightside@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11 15:34:04
  • AD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8월 국내 수출과 수입 모두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8월 1일부터 10일까지의 수출액은 87억달러(한화 약 10조3155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23.6% 하락했다. 수입은 106억달러(한화 약 12조5684억원)로 24.3% 낮아졌다.

다만 전년 동기 대비 조업일수가 8일에서 7일로 줄어들어, 이를 감안하면 일평균수출액 감소폭은 12.7%로 줄어든다.

이 같은 하락세는 주요 품목 실적 저조가 원인으로 보인다. 품목별로 반도체(-6.8%), 석유제품(-45.8%), 무선통신기기(-43.6%) 등이 부진했다. 비대면 소비 증가 수혜를 입어 왔던 정보통신기술(ICT) 업종의 실적 감소도 눈에 띈다. 컴퓨터 주변기기(62.3%)만 선방했다.

우리나라의 주요 수출 시장이 모두 실적이 나빠진 것도 악영향을 끼쳤다. 주요 국가별 수출은 중국(-11.3%), 미국(-22.3%), EU(-13.9%)등 전체적인 하락을 기록했다. 베트남(-23.5%), 일본(-27.8%), 중동(-51.2%)도 모두 하락세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