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내 세번째 남편과 섬씽" 주장에 김부선 "30년간 비구니처럼 살아"
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13 11:03:33
  • 공지영, 김부선.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DB
    AD
작가 공지영의 협박 폭로에 김부선이 오히려 "협박 아닌 협박을 당했다"라며 반박에 나섰다.

앞서 11일 공지영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번째 이혼을 한지 16년이 지났다. 내 전남편인 그가 어떤 여배우(김부선)와 섬싱이 있었던 걸 최근 알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둘 사이에 무슨 문자와 사진이 오갔나 보다. 아니면 일방적으로 보냈는지, 나는 당연히 전혀 모른다. 그녀가 내 전남편이 자신에게 보낸 음란사진을 공개한다고 내게 협박을 해 왔던 것이 거의 일년 전"이라고 주장했다.

공지영은 "음란 사진이 공개되면 공지영과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아이가 타격을 입으니, 녹음 유출 사건에 대해 공개 사과해 달라고 했다는 요구도 받았다"고 했다.

녹음 유출 사건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이재명 경기지사와의 스캔들 공방에서 생긴 사건이다. 당시 이재명 지사와 김부선이 교제했다는 의혹이 일었고, 공지영과 김부선 사이에서 나눈 통화 녹음 파일이 온라인 상에 유출됐다.

공지영은 "당연히 개인적으로 사과를 백만 번도 더 했지만 그녀는 당시 공개로 발언해 줄 것을 요청했고 나는 지금 시기가 좋지 않겠다고 빌었다. 아이를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에 필사적으로 그녀에게 대답했고 달랬다. 그러나 새벽마다 보내는 문자를 견디다 못해 그녀를 차단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부선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러 차례 해명에 나섰다. 김부선은 공지영을 향해 "저와 내 딸은 지독한 피해자다. 능력이 된다면 우리 모녀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게 적절한 조치 부탁드린다. 샘(김부선 딸) sns에 간략하게라도 내 딸에게 제게 사과 정중하게 정직하게 해달라"고 말했다.

또 "공지영 씨는 전남편과의 감정과 질투로 자식을 방패삼아 눈물겨운 모정 모드로 언론과 국민들을 우롱하는 거라고 밖에 달리 해석이 안 된다"며 비난하기도 했다.

또 악플에 대해 일침하기도 했다. 김부선은 "김부선 XX녀 XX녀 XX년 XX가 누군지도 모르는 XX년 니들 이게 할 소린가? 들어들 보세요 딸 낳고 30년간 비구니처럼 살았다"면서 "우리 큰언니는 세상에서 내가 젤 불쌍하다고 연인과 사랑하며 살아도 아쉬운데 부부가 가장 좋을때가 삼 사십 댄데 돌아오지 않을 애아빠만 기다린다고 독수공방 누가 알아주냐고 멍청하다고 가엽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부선 성적으로 성직자 처럼 살았다. 자살 안 한다.억울해서 눈감지 못한다. 사는것도 내게는 투쟁이니까. 변호사가 필요해 보입니다"라고 덧붙였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