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수출물가 석달만에 내리막…반도체 5∼6% 떨어져
이혜현 기자 che8411@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14 09:08:23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반도체 가격 하락 등의 영향으로 7월 우리나라 수출 제품의 가격 수준이 6월보다 소폭 낮아졌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7월 수출물가 지수는 전월보다 0.4% 떨어졌다.

지수는 앞서 5월(0.5%)과 6월(0.6%) 두 달 연속 오르다가 석 달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서는 5.8% 떨어지며 14개월 연속 내리막을 달렸다.

품목별 수출물가 하락 폭(전월 대비)을 보면 컴퓨터·전자·광학기기(-2%), 섬유 및 가죽제품(-1.3%), 기계 및 장비(-0.6%), 운송장비(-0.6%)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컴퓨터·전자·광학기기 내 세부품목으로서 반도체 D램과 플래시메모리 수출 물가는 각 6.4%, 5.2% 하락했다. 휴대전화(-0.9%), 자동차차체부분품(-0.9%) 등도 떨어졌다.

다만 환율 효과를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 수출물가는 6월보다 오히려 0.3% 올랐고, 지난해 7월보다는 7.7% 낮은 수준이었다.

7월 수입물가 지수도 6월보다 0.9% 떨어졌다. 국제유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화학제품 등이 물가 하락을 이끌었다. 지난해 7월과 비교해도 9%나 낮은 수준이다.

품목별로 보면 광산품을 중심으로 원재료가 전월대비 1.9% 내렸고, 중간재·자본재·소비재가 각 0.8%, 0.1%, 0.7% 떨어졌다.

계약통화 기준 수입물가 하락률은 전월대비 0.3%, 지난해 동월대비 10.9%로 집계됐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