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 '코스피 랠리' 10일만에 멈췄다…외인 4600억원대 순매도
이윤희 기자 stels@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14 17:56:18
외인 4600억원대 순매도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상승가도를 달리던 코스피가 9일 연속 이어진 랠리를 멈췄다.

14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0.04포인트(1.23%) 내린 2407.49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9.68포인트(0.40%) 내린 2427.85로 출발해 2%대까지 낙폭을 키우며 장중 한때 2380대 초반까지 냐려갔다.이후 개인 순매수가 이어지면서 낙폭을 줄이고 2400대를 유지했다.

이로써 코스피는 9일 연속 이어진 상승세를 멈췄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급증, 중국 실물경제지표 부진, 미국 경기부양책 합의 난항 등 불확실성에 투자심리가 위축됐다"고 분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3명 늘었다고 밝혔다. 20일 만의 세 자릿수 기록인 데다 수도권 지역 발생이 대다수를 차지하면서 우려를 키웠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이날 4645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주도했고 기관도 1145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이 5974억원을 순매수해 증시를 떠받혔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주가가 오른 종목은 335개, 내린 종목은 531개였다. 37개 종목은 보합으로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보험업법 개정 기대로 전날 21% 급등했던 삼성생명이 9.18% 반락했다.삼성SDI(-5.73%), SK이노베이션(-5.49%), LG화학(-5.02%) 등 2차 전지 관련 종목은 투자자들이 차익 실현에 나서면서 5%대 이상 하락했다.

LG전자(1.95%), POSCO(2.18%), 한국전력(1.86%) 등은 소폭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한중 관계 개선 기대에 섬유·의복(3.03%)이 강세였고, 전기가스업(1.21%), 기계(1.17%) 등이 올랐고 보험(-3.92%), 금융업(-2.41%), 증권(-2.41%), 화학(-1.94%) 등은 약세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9억6000만주, 거래대금은 16조4000억원 규모였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9.74포인트(2.31%) 내린 835.03으로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0.06포인트(0.01%) 내린 854.71로 개장해 하락세를 이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선 외국인이 781억원, 기관이 1018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은 1862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는 SK머티리얼즈(0.92%), CJ ENM(0.45%)이 올랐고, 씨젠(19.11%), 에이치엘비(-12.61%), 알테오젠(-7.78%) 등 바이오주 낙폭이 컸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3원 오른 달러당 1184.6원에 마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