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거리두기 하향 조정, 방역·경제 균형 위한 것”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9-14 15:20:46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하향 조정된 14일 “거리두기 2단계를 더욱 철저히 유지하는 것을 전제로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해 정부가 전문가들과 현장의 의견을 종합해 내린 현실적 방안”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오늘부터 수도권 방역 조치를 일부 조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방역 당국은 수도권의 거리두기를 2.5단계에서 2단계로 낮췄다. 방역 효과가 있다고 판단했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3일 99명으로 약 한 달 만에 1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자영업자 등 경제적 타격도 고려됐다.

문 대통령은 서민층 생업시설과 영업에 대한 제한을 완화하는 데 초점을 뒀다“면서 ”방역의 긴장을 지켜나가면서 한계 상황에 처한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생업을 포기하지 않고 생계를 유지할 수 있게 하는 최소한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의 강화된 방역 조치가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는 판단이 밑바탕이 됐다”면서 “코로나가 우리 방역 체계의 통제 범위 안에 있다는 판단과 함께 장시간 영업 중지와 제한으로 생계의 위협에 직면한 분들에게 무작정 희생만을 강요할 수 없는 상황이 방역 조치를 조정할 수밖에 없는 또 다른 이유가 됐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4차 추경도 같은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 삶을 지키고 희망을 드리는 데에 중점을 두었고, 추경 외에 금융 지원과 임대료 부담 경감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입장에서는 긴 시간 코로나와 함께하며 살아야 하는 상황에서 방역과 경제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할 수 없다”면서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는 방역과 경제의 아슬아슬한 균형을 잡아나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추석을 앞두고 업무량이 폭증하게 될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와 안전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정부가 우리 농축수산물의 추석 선물을 장려함에 따라 추석 시기 택배 물량이 더욱 늘어날 수 있다”면서 “관련 부처는 택배 노동자들이 과중한 노동에 시달리지 않도록 근로감독을 강화하고, 현장 점검을 통해 임시 인력을 늘려나가는 등 보다 안전한 근로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라”고 지시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