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찾은 이인영 “北, 9·19 남북합의 준수 의지”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9-16 15:48:37
  • 16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을 방문해 남북정상이 1차 남북정상회담을 기념해 심은 소나무 앞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6일, 재작년 채택된 9·19 평양 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와 관련해 “북측도 나름대로 합의를 준수하려는 의지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인영 장관은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판문점을 방문해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사적 갈등 상황을 막아내는 장치로써 ‘평양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가 중요한 기능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북측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서는 “분명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도 “이후 김정은 위원장이 대남군사행동 보류를 지시한 것은 더 이상의 긴장 고조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코로나 상황이 완화된다면 10월부터라도 판문점 견학과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을 신속하게 재개할 것”이라면서 “판문점에서 소규모 이산가족 상봉도 제의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