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말부터 국민 1000만명에 외식·전시 등 소비쿠폰 뿌린다
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기사입력 2020-10-18 09:25:40
  • 서울 중구 남대문 시장.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정부가 이달 말부터 1000만명 이상의 국민에게 외식, 전시, 관광 등 분야의 소비쿠폰을 순차적으로 배포할 예정이다.

18일 기획재정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이달 말부터 8대 소비쿠폰 등 내수활성화 대책을 시작하는 방안으로 검토중이다.

당초 정부는 지난 8월 일부 소비쿠폰을 배포했다가 광복절을 기점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해지자 발행을 중단했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됨에 따라 다시 내수 활성화 대책을 추진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 소비쿠폰과 연계한 내수활력 패키지 추진 재개를 다시 모색코자 한다”면서 “코로나 재확산으로 중단됐던 8대 소비쿠폰 등은 방역당국과 긴밀한 협의를 거쳐 재개시기, 행사추진, 방역보완 등을 조속히 종합 검토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8대 소비쿠폰은 외식, 전시, 숙박, 관광, 영화, 공연, 체육, 농수산물 등이다.

숙박의 경우 온라인 예매·결제 시 3만~4만원을 할인해주는 방식이다. 외식 할인 쿠폰은 주말에 외식업체에서 카드로 2만 원씩 5번 이용하면 이후 카드사가 카드 포인트나 결제 대금 차감 방식으로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공연은 1인당 8000원을 할인해준다.

소비 진작을 위해 코리아세일페스타 등 각종 행사도 연달아 진행된다. 코리아세일페스타는 다음 달 1일부터 15일까지 온·오프라인에서 열린다.

정부는 이번 대책으로 인해 코로나19 재확산이 되지 않게 방역 대책도 함께 고려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방역대책을 마련해 행사 등을 계획대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가 재확산시에는 신속히 행사를 중단할 계획이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