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G20 정상회의서 "코로나 백신·치료제 공평 보급 중요"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기사입력 2020-11-22 09:22:31
"필수인력 이동 원활 중요…세계가 더 긴밀히 연대·협력하길"
  • 21일 밤 청와대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화상회의 형태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국가 간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G20 회의 첫날인 이날 '팬데믹 극복, 성장 및 일자리 회복'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1세션에서 위 내용을 골자로 한 발언을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해 백신 및 치료제의 공평한 보급이 중요하다”며 “한국도 개발도상국에 대한 백신 보급에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 경제충격에 대해선 “각국의 확장적 재정정책 단행 및 저소득국 채무상환 유예 등이 효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다만 그는 “이런 성과에도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 국제사회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G20 정상들이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을 원활화하는 방안에 모색하자고 합의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제1세션을 마치고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국왕의 초청으로 '팬데믹 대비 및 대응'을 주제로 한 부대행사에 참석해 K방역에 대해 홍보했다.

문 대통령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한국은 코로나 발생 초기 확진자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국가였으나 국민이 방역의 주체가 돼 위기를 극복했다"며 "국민이 고안한 '드라이브 스루' 방식, 확진자 발생지역을 표시하는 '코로나 맵' 등이 효율적 방역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노력으로 지난 8월 재확산 위기도 극복했다”며 “한국이 방역 모범국으로 평가받아 다행스럽게 생각하고, 각국에 참고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코로나에 맞서 더 긴밀하게 연대하고 협력해야 한다"며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필수 물품과 인력의 왕래가 더 원활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포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이 참가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