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에 소 떼 우르르 ‘출몰’…골프 치던 시민들 ‘대피’
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기사입력 2020-11-22 17:17:28
  • 지난 20일 저녁 경남 창원의 한 골프장에 소들이 난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경남 창원 한 골프장에 소 떼가 난입해 발자국과 분변을 남기고 떠나는 소동이 계속되고 있다.

22일 골프장 관계자와 소방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5시 55분경 누런 소 10여마리가 골프장에 난입했다.

소 떼는 골프장 이곳 저곳을 누비며 한참을 뛰놀다 소방대원이 도착하고서야 자리를 떴다.

골프를 치던 사람들은 소 떼가 사람 근처로 달려들자 시급히 대피하기도 했다. 소들이 떠난 골프장 잔디는 이곳저곳이 눌렸고, 분변까지 남았다.

이 골프장의 소떼 난입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 골프장은 지난 2017년 이래로 한 달에 2번 정도 소 떼가 난입 중이다.

소 떼는 인근에 사는 한 주민이 방목해서 기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골프장 인근 마을까지 소 떼로 피해를 보면서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지만, 딱히 해결책은 없는 상황이다.

소방 당국은 "골프장 인근을 소 떼가 점거하는 일이 잦아 종종 소방대원이 소를 몰러 출동한다"며 "사유재산이라 소방 차원에서 조처할 수 없다"고 전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