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24일부터 거리두기 2단계…코로나 '3차유행' 우려
한승희 기자  seunghee@hankooki.com 기사입력 2020-11-22 19:09:52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오는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된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는 상황을 반영해 수도권은 2단계, 호남권은 1.5단계로 각각 격상하기로 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22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번 조치는 내달 7일 밤 12시까지 2주간 적용된다.

수도권의 경우 지난 19일 1.5단계로 올린 지 불과 사흘 만에 2단계로 추가 격상 방침이 발표된 것이다.

정부는 최근 신규 확진자가 5일 연속 300명대로 나오는 등 예상보다 '3차 유행'이 빨리 진행되자 2단계 상향을 결정한 것으로 파악된다.

방역당국은 내주에는 하루에 400명 이상, 12월 초에는 6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