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부터 수도권 등교 인원 3분의1로 제한…고교는 3분의2
한승희 기자  seunghee@hankooki.com 기사입력 2020-11-22 19:33:08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오는 24일부터 수도권 지역의 유치원과 초·중학교의 등교 인원 제한이 3분의1 이하로 강화된다. 이는 정부가 수도권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데 따른 것이다.

교육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학사 운영 기준을 강화해 적용한다고 22일 밝혔다.

다만 수도권 고등학교 등교 인원은 3분의2 이하를 유지한다. 다음달 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두고 있는 만큼 고3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원격 수업을 할 수도 있다.

교육부와 수도권 시·도 교육청은 최근 감염병 확산 추세 및 올해 수능을 고려해 학교 밀집도를 3분의1 이하(고교는 3분의2 이하)로 최대한 준수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1.5단계로 격상된 호남권 지역 학교의 경우 유치원 및 초·중·고 모두 밀집도 3분의2 이하를 준수해야 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