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단계 기준 넘어섰다…정부, 수능 나흘 앞두고 거리두기 격상하나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0-11-29 09:54:43
  • 지난 28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한 초등학교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어린이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부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나흘 앞둔 29일 코로나19 추가 방역 대책을 내놓는다.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하는 등 급격한 확산세에 따른 것이다.

정부는 이날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방안을 논의해 확정한다.

현행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는 생활 방역(1단계), 지역 유행(1.5~2단계), 전국 유행(2.5~3단계) 등 5개 단계로 구분된다. 기준은 권역별 1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다. 1단계 유지 조건은 수도권 100명, 충청·호남·경북·경남권 30명, 강원·제주권은 10명 등이다. 그 이상이면 1.5단계가 적용된다.

권역별 1.5단계 기준의 2배 이상 증가, 2개 이상의 권역에서 유행 지속, 전국 1주간 일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300명 초과 가운데 1개의 조건을 만족하면 2단계로 격상된다. 2.5단계는 전국 400~500명 이상, 3단계는 800~1000명 이상일 때 조정된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최근 1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400.1명으로, 거리 두기 2.5단계 기준 가운데 하나를 충족했다. 권역별로 수도권 279.4명, 충청권 27.8명, 호남권 31.1명, 경북권 5.7명, 경남권 35.8명, 강원 18.4명, 제주 1.7명 등이다. 7개 권역 가운데 수도권은 2단계, 호남권과 경남권은 1.5단계가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정부는 이날 수도권의 거리 두기 단계를 2.5단계로 격상하거나, 전국에 일괄적으로 1.5단계 또는 2단계를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학원이나 사우나 등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시설에 대한 핀셋 방역 대책을 적용하는 방안 등도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