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협 “인보사 환자 추적, 식약처에만 맡길 수 없어”
  • “보건복지부가 직접 나서라…의료계도 적극 동참”
  • 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0-15 16:51:37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대한의사협회는 15일 “인보사를 투여 받은 환자의 추적조사를 더 이상 식약처에만 맡겨서는 안 된다"‘며 인보사 투여 환자 추적에 보건복지부가 직접 나설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의협은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와 관련해 식약처의 안일한 행정이 국감 도마에 올랐다. 식약처는 투약 환자 전수를 파악하겠다고 햇지만 6개월이 지나도록 그러지 못하고 있고 현재까지 검사를 받은 환자는 단 2명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협은 “식약처는 인보사 뿐 아니라 지난해 발사르탄 사태로 난리를 겪고도 최근 라니티딘 사태에서 우왕좌왕하며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등 총체적 난국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런 식약처가 인보사 투여 환자를 제대로 파악 및 추적하고 있다면 오히려 그것이 더 이상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의협은 인보사 투여 환자에 대한 대처를 지적하고 나섰다. 인보사 사태가 발생한지 반년이 넘었으나 아직까지 파악이 완료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의협은 “언제까지 식약처만 탓하며 기다릴 수 없다. 보건복지부나 다른 기관을 선정해 추적조사와 범정부 차원에서 환자 파악과 장기 추적 관리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제조사인 코오롱생명과학에 대해서도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최근 인보사 투여 환자 일부 역학조사에서 투약 후 통증이 악화되거나 기능이 나빠졌다는 사례가 보고됐다. 제조사는 환자들의 육체적 및 정신적 피해에 배상하고 추척과정 및 부작용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 식약처가 환자 정보를 주지 않아 장기추적이 어렵다는 변명으로 책임을 회피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끝으로 의협은 “이 사태를 계속 방치한다면 식약처 뿐 아니라 정부가 공범이 되는 것이다. 의협은 인보사 투여 환자 추적을 위해 정부가 직접 나설 것을 제안하며 의료계는 정부의 조치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9 8
왼쪽과 같은 두자리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6758142903
취소 확인 지우기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포황룡
    • 포황룡
    • (19권) 천제황
    • 뇌검몽
    • 뇌검몽
    • (20권) 황재
    • 불가사리
    • 불가사리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