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법무부 장관에 5선 추미애 급부상…‘급’이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 판사 출신으로 법조계 이해 높고, 당대표 경험으로 높은 정치력 강점
    지역구 상대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인데…불출마 결단 내릴 수 있을까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1-13 11:05:17
  •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급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추미애 전 대표를 추천하는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관 후보 검증은 통상 민정수석실에서 담당한다.

추 전 대표는 국가의전 서열 7위인 집권여당 대표 출신으로 높은 정치력이 강점으로 평가된다. 추 전 대표는 지난 2016년 당대표에 당선돼 2017년 19대 대선을 진두지휘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을 이끌어낸 바도 있다.

추 전 대표는 여성 첫 지역구 5선 의원으로서 무게감 있는 여성 정치인이라는 희소성도 갖고 있다. 판사 출신으로서 법조계에 이해도가 높아 법무부 장관으로 적합하고, 청문회 낙마 가능성이 적은 현역 의원이라는 점에서 장관 후보자로 후한 점수를 받는 것으로 분석된다.

추 전 대표 측은 “문재인 정부에서 언제, 어떤 카드로든 쓰일 수 있다는 ‘마음의 준비’는 늘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대표 출신인 추 전 대표가 총리가 아닌 장관에 기용되는 건 ‘급’이 맞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거론되고 있는데, 진 장관은 4선으로 추 전 대표보다 선수(選數)가 낮다. 이 총리 역시 4선 출신으로 5선인 추 전 대표가 장관으로 입각하는 것이 어울리지 않는다는 분석이다. 차라리 장관들을 통할하는 총리로 등용되는 것이 적합하다는 의견이 일각에서 나오는 이유다.

또 오는 2020년 총선도 변수다. 내년 총선을 불과 5개월을 앞두고 입각하는 것은 불출마를 전제로 해야 한다. 하지만 추 전 대표는 서울 광진구을에서만 5선을 이뤄 지역구를 포기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 광진구을에서는 자유한국당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민심을 다지며 출마를 벼르고 있다. 민주당으로선 결코 쉽지 않은 상대다. 추 전 대표가 장관으로 차출될 경우, 민주당이 ‘오세훈급 후보자’를 내고 맞대결을 펼쳐야 하는 부담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2 3
왼쪽과 같은 두자리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7415023986
취소 확인 지우기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자객표향
    • 자객표향
    • (26권) 천제황
    • 뇌검몽
    • 뇌검몽
    • (20권) 황재
    • 혈풍만리향
    • 혈풍만리향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