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 카카오뱅크 지분 34% 최대주주 됐다
  • 22일 한국투자금융지주로부터 카카오뱅크 지분 16% 매입, 지분 34% 확보
  • 이윤희 기자 stels@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1-22 18:32:25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카카오가 카카오뱅크의 최대주주가 됐다

카카오는 22일 한국투자금융지주로부터 카카오뱅크 지분 16%를 매입, 인터넷은행 특례법상 최대보유한도인 지분 34%를 보유하게 됐다.

카카오뱅크의 최대주주가 된 카카오는 카카오뱅크가 보여준 혁신과 변화를 이어갈 수 있도록 기술 협력과 투자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계열사의 다양한 플랫폼/서비스와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카카오뱅크 상품 및 서비스 분야에서 소비자의 편익을 증대하고, 경쟁력을 높인다고 설명했다. 카카오톡을 통한 간편 송금, 모임 통장 초대 기능, 카카오 AI 기술을 활용한 카카오뱅크 상담 챗봇 등과 같은 협력 사례를 지속해서 만들어 낼 계획이다.

출범 2년을 맞은 카카오뱅크는 올해 7월 계좌개설 고객 1000만명을 돌파하고 올해 9월 말 기준 고객수 1069만 명, 총 수신은 19조9000억원, 총 여신은 13조6000억원을 달성했다.

3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누적 당기순이익은 154억원이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1일 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완료했다. 자본금은 1조8000억 원 규모로 증가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카카오뱅크가 보여준 놀라운 혁신을 꾸준히 이어갈 수 있도록 협력과 투자를 강화하고 주주사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1 6
왼쪽과 같은 두자리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928617345
취소 확인 지우기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혈풍만리향
    • 혈풍만리향
    • (14권) 천제황
    • 불가사리
    • 불가사리
    • (14권) 천제황
    • 천추백련
    • 천추백련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