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日수출대상국 한국 3위→4위로...14년만에 한단계 하락
  • 한국 수출비중도 18년만에 6%대 붕괴
  • 이윤희 기자 stels@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2-06 11:13:49
  • 일본의 수출 대상국 순위에서 한국이 14년 만에 한 계단 내려간 4위에 그쳤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일본의 수출 대상국 순위에서 한국이 14년 만에 한 계단 내려간 4위에 그쳤다.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 제재 정책의 영향이다.

6일 한국무역협회와 일본관세협회에 따르면 10월 일본 전체 수출액 6조5771억엔 중 대(對)한국 수출액은 3818억엔으로 전체 수출에서 한국의 차지하는 비중은 5.8%에 머물렀다. 일본의 전체 수출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6%선을 넘지 못한 것은 2001년 4월 5.8% 이후 18년 6개월 만이다.

한국은 2005년 6월 이후 미국, 중국에 이어 일본의 수출국 3위였으나 14년 3개월 만에 4위로 내려앉았다. 대만이 일본의 수출대상 3위를 차지했다.

같은 달 일본의 전체 수입 6조5614억엔에서 대한국 수입액 2728억엔이 차지하는 비중은 4.2%로 석 달 연속 5위를 기록했다. 다만 전체 수입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월 4.0% 이후 3개월 만에 4%대를 회복했다. 일본의 대한국 수입보다는 대한국 수출이 더 많이 위축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지난 7월 일본이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의 한국 수출을 제한한 데다가 한국 내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등의 영향으로 맥주, 자동차 등 주요 품목의 한국 판매가 부진해졌다.

10월 기준 일본의 맥주를 포함하는 식료품의 대한국 수출액이 58.1% 줄었고, 승용차 수출액은 70.7% 급감했다. 유기화합물을 포함하는 화학제품 수출액은 28.3% 하락했다.

같은 달 한국이 일본에서 수입한 맥주는 3만5008㎏, 액수로는 3만8000달러(약 4500만원)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중량은 99.6%, 금액은 99.5% 급감했다. 9월에도 중량으로는 4202㎏, 액수로는 6000달러(약 700만원)어치 수입돼 나란히 99.9%의 감소율을 기록했다.

일본 브랜드 차량의 10월 중 한국 판매는 1977대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8.4% 줄었다. 일본 정부의 수입 규제가 발표됐던 7월(-17.2%)을 시작으로 8월(-56.9%), 9월(-59.8%)에 이어 부진이 계속됐다.

11월은 일본차 브랜드들이 대폭 할인 등으로 대응하면서 낙폭은 전월보다 다소 줄였으나 여전히 지난해 같은 달 대비 -56.4% 하락하면 50%가 넘는 감소세를 이어갔다.

10월 일본의 총무역액에서 한국과의 무역액에 차지하는 비중은 5.0%로 한단계 내려간 전월에 이어 두 달 연속 4위에 머물렀다. 이같은 감소세가 계속 이어지면 1999년 2월 4.6% 이후 약 20년 만에 5%선이 무너질 가능성도 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쾌걸 3인조
    • 쾌걸 3인조
    • (24권) 황재
    • 풍운만장
    • 풍운만장
    • (18권) 천제황
    • 대협도
    • 대협도
    • (18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