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LF 충격’ 컸나…은행권 판매 사모펀드 계좌 4달 연속 24%↓
  • 우리은행 35%·하나은행 30%·신한은행 7% 줄어… 국민은행은 18% 증가 대비
  •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2-10 11:01:01
  • 9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DLF 사태 피해자들이 전액 보상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파생결합펀드(DLF) 불완전 판매 사태로 은행이 판매한 사모펀드 계좌가 최근 네 달 새 2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증권사와 보험사가 판매한 사모펀드는 소폭 늘었다.

10일 금융투자협회 조사 결과 지난 10월 말 기준 은행의 사모펀드 판매 계좌 수는 4만5147개로 올해 6월 말 대비 1만4368개(24.1%) 감소했다.

이 기간 증권사의 사모펀드 판매 계좌 수는 8만545개에서 8만3382개로 2837개(3.5%) 증가했고 보험사는 1만86개에서 1205개로 119개(11.0%) 늘었다.

이에 따라 은행의 사모펀드 판매 계좌 비중은 6월 말 41.95%에서 10월 말 34.60%로 급락ㅎㅐㄲ고, 증권사 비중은 56.77%에서 63.91%로 올라갔다.

이는 'DLF 사태'로 인해 사모펀드 상품에 대해 투자자들의 불신이 커진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손실 가능성이 높은 파생결합증권(DLS)을 펀드에 담아 사모 형태로 판매해 대규모 손실 사태를 일으킨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판매 계좌 수가 큰 폭으로 줄었다.

우리은행의 사모펀드 판매 계좌 수는 지난 6월말 1만5727개에서 10월말 1만174개로 35.3% 줄었다. 하나은행은 이 기간 1만5966개에서 1만1173개로 30.0% 감소했다.

반면, 같은 기간 신한은행은 7792개에서 7264개로 6.8% 감소하는 데 그쳤고, 국민은행은 6127개에서 7225개로 오히려 17.9% 증가했다.

사모펀드 판매 잔고도 은행은 6월말 28조9634억원에서 10월말 26조6119억원으로 8.1% 감소했다. 이와 달리 증권사는 307조7420억원에서 325조2930억원으로 5.7% 증가했고 보험사는 3조293억원에서 3조2120억원으로 6.0% 늘어났다.

한편, 금융당국은 이번 DLF 사태를 계기로 은행의 고위험 사모펀드 판매를 제한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지난 11월 14일 '금융상품 투자자 보호 강화를 위한 종합 개선방안'을 발표를 통해 파생상품에 투자하면서 원금 손실 가능성이 20~30% 이상인 고난도 사모펀드의 경우 향후 은행이 판매할 수 없도록 했다.

은행에서 판매가 규제되는 사모펀드는 주식이나 채권, 부동산 등 실물자산에 투자하는 사모펀드가 아닌 파생상품에 투자하는 사모펀드다.

지난 10월말 은행의 파생상품형 사모펀드 판매 계좌는 1만8049개로 사모펀드 전체 판매 계좌의 40.0%를 차지했다. 판매 잔고는 4조603억원으로 전체의 15.3% 비중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천왕룡마사자
    • 천왕룡마사자
    • (17권) 천제황
    • 강호황금충
    • 강호황금충
    • (20권) 황재
    • 대협도
    • 대협도
    • (18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