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대통령, 23~24 방중…24일 한·일·중 정상회의
  • 완전한 비핵화·항구적 평화정착 위한 3국 협력방안 협의 예정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2-10 16:55:14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4일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3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쓰촨성 청두에서 개최되는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오는 23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10일 발표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문 대통령은 이번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및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3국 간 실질 협력 방안을 중점 협의하는 한편, 동북아 등 주요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3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아베 총리나 시진핑 주석과 문 대통령의 단독 회담이 예정돼 있느냐’는 질문에 “양자 정상회담 등에 있어서는 조율 중”이라며 “마무리가 되면 그때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에서 열리는 행사를 한·일·중 순서로 발표하는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2010년부터 개최 순번으로 부르기로 했다”며 “한일중 순으로 정상회의가 개최되기 때문에 그 순서로 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어떤 타개책이 모색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단정해서 말하기 어렵다”며 “미북 간 서로 이뤄지는 일련의 상황에 대해 저희도 굉장히 예의주시하고 있고, 현재 진행 중인 상황이라 어느 것 하나 예단하는 것도 굉장히 조심스럽다”고 말을 아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쾌걸 3인조
    • 쾌걸 3인조
    • (24권) 황재
    • 천왕룡마사자
    • 천왕룡마사자
    • (17권) 천제황
    • 자객도
    • 자객도
    • (18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