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 턱밑 추격하는 화웨이…스마트폰 점유율 격차 3%p로 좁혀져
  • 중국 화웨이 올해 스마트폰 2억5100만대 출하 전망
  • 김언한 기자  unhankim@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2-12 15:33:44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중국 화웨이가 스마트폰 출하량을 늘리며 삼성전자를 턱밑 추격하고 있다. 미국 정부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양사의 점유율 격차가 작년 6%포인트에서 올해 3%포인트 수준으로 좁혀졌다.

12일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3억230만대를 출하할 전망이다. 스마트폰 시장 21.3%를 점유해 1위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쟁사인 화웨이는 올해 2억5100만대를 출하할 것으로 관측됐다. 17.7%로 2위를 차지할 전망이다.

화웨이의 출하량은 전년 대비 5000만대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자국 시장을 중심으로 수요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삼성전자와 화웨이 간 점유율 차는 작년 5.9%포인트에서 올해 3.6%포인트 차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3위인 애플은 올해 출하량 2억대가 무너질 가능성이 높다. 이 기간 1억9310만대(13.6%)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화웨이가 내년에도 올해와 같은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미·중 무역 분쟁이 장기화될 경우 내년 화웨이 스마트폰 출하량과 점유율이 줄어들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SA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계속되면 내년 화웨이 스마트폰 출하량이 2억1230만대 수준(15.5%)에 머물 것이라고 봤다. 이 경우 삼성전자의 반사이익이 점쳐진다. 삼성전자의 출하량은 3억1330만대(22.9%)로 오를 수 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풍운만장
    • 풍운만장
    • (18권) 천제황
    • 쾌걸 3인조
    • 쾌걸 3인조
    • (24권) 황재
    • 대협도
    • 대협도
    • (18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