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대통령, '경제총리' 물망 오른 정세균 전 국회의장 낙점 가능성은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2-12 18:48:22
  • 정세균 전 국회의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집권 중반기를 넘어서며 ‘경제 활력 회복’을 천명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인사(人事)에도 경제를 반영시키는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새로운 국무총리에 ‘경제 총리’가 기용될 것이라는 전망도 유력해보인다.

1987년 대통령 직선제 도입 이후 ‘최장수 총리’라는 기록을 날마다 경신하고 있는 이낙연 총리의 교체는 사실상 기정사실화된 것으로 청와대 안팎에선 전망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2일 “이 총리가 떠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 총리의 당 복귀를 원하고 있다. 이 총리가 갖고 있는 차기 대선주자로서의 무게감과 지지율은 민주당의 21대 총선 승리를 뒷받침할 귀중한 자산으로 여겨진다.

남은 것은 이제 누가 새롭게 내각을 통할할 총리로 오느냐로 관심이 모아진다.

당초 새 국무총리로는 민주당 내 대표적인 경제통인 4선의 김진표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바 있다. 김 의원은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경제부총리와 교육부총리, 재정경제부 세제실장 등을 역임한 경제 전문가로 평가된다.

그러나 김 의원은 종교인 과세 등 과거 정책을 두고 민주노총과 참여연대 등 일부 진보 진영 시민단체들의 ‘반개혁적’·‘친재벌적’이라는 반대에 막혀 사실상 개각 대상에서 멀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문 대통령이 여전히 김 의원 카드를 손에서 놓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도 일각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이에 정치권의 한 소식통은 “한 번 멀어진 인사를 고수하게 되면 정부 스스로 인재풀을 좁히는 결과를 가져오고, 야당의 공세를 자초하게 된다”며 부정적으로 진단했다.

문 대통령의 총리 낙점이 늦어지자 이번에는 당초 거론됐다가 본인의 부인으로 고려 대상에서 빠졌던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후보로 다시 떠올랐다.

정세균 전 의장 역시 문 대통령이 원하는 ‘경제 총리’ 콘셉트에 부합한다는 평가다. 정 전 의장은 쌍용그룹 출신으로 상무이사까지 오른 뒤 정계 입문한 이력이 있다. 또 그는 노무현 정부 시절에는 산업자원부 장관을 역임하는 등 실물 경제에 밝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만 입법부 수장인 국회의장 출신이 국무총리를 역임한 전례가 없다는 점은 논란거리가 될 수도 있어 보인다. 실제 국회의장은 입법부 수장으로 대통령에 이어 국가 의전서열 2위이지만, 국무총리는 5위로 정 전 의장이 국무총리로 갈 경우 ‘급’이 내려가는 모양새를 띠게 될 수도 있다. 야당이 이를 ‘국회 무시’라며 반발하고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반대로 최근 정계 흐름상 오히려 국회의장 출신이 국무총리로 가는 것이 적합하다는 얘기도 나온다. 최근 자유한국당에서 5선의 심재철 의원이 원내대표로 선출되고,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출신인 5선의 추미애 의원이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등장했기 때문이다.

총리 후보로 경력이나 연배 등에서 사실상 가장 윗길에 속하는 6선의 정 전 의장이 부각되고 있는 것은 이러한 주변여건과 무관치 않다는 것이 정가 소식통들의 공통된 분석이다.

총리 후보로 무게중심이 옮겨진 정 전 의장이 새로운 국무총리로 최종 낙점될 경우엔 문 대통령이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 등을 고려해 연내에는 총리 지명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이 차기 총리를 선택할 시간은 길게 남아 있지 않다. 이낙연 총리가 내년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총리직을 사퇴하려면 공직선거법에 따라 내년 1월 16일 전(선거일 90일 전)까지는 물러나야 하기 때문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풍운만장
    • 풍운만장
    • (18권) 천제황
    • 대협도
    • 대협도
    • (18권) 천제황
    • 천외천 지중지
    • 천외천 지중지
    • (3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