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힌드라 '쌍용차 살리기' 확고, 2022년 흑자 사업계획 산은에 제출
  • 박현영 기자 hypark@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1-17 18:26:57
  • 16일 산업은행 방문한 파완 고엔카 사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쌍용차 대주주인 마힌드라가 2022년까지 쌍용차를 흑자로 전환시키겠다는 사업계획을 산업은행에 제출하고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쌍용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코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이날 서울 모처에서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이목희 부위원장과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문성현 위원장을 면담했다.

고엔카 사장은 이 자리에서 “쌍용차에 대한 투자 의지는 확고하다”며 “쌍용차가 여러 가지로 어렵지만, 2022년까지 손익분기점을 만들기 위한 일체의 사업계획을 산업은행에 제출했다. 산업은행이 검토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쌍용차 측은 "고엔카 사장이 쌍용차 정상화를 위한 사업계획을 구두로 설명했고, 산은이 이에 대한 청사진을 요구해 제출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고엔카 사장은 이 부위원장과 문 위원장에게도 쌍용차 관련 사업계획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한국 관계 당사자들에게도 도움을 요청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고엔카 사장은 전날 경기 평택 쌍용차 본사를 찾아 직원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고엔카 사장은 경영진과 노조위원장 등을 면담하고 향후 투자계획 등을 논의했다. 간담회에선 이사회의 승인을 거처 23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으로 이동, 마힌드라의 투자 계획, 쌍용차 자체 경영쇄신안 등을 설명하며 산업은행에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은행도 “마힌드라가 쌍용차에 대한 투자 의지 및 경영 정상화를 위한 청사진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고 자료를 통해 밝혔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마제검황
    • 마제검황
    • (24권) 황재
    • 혈우십삼사
    • 혈우십삼사
    • (18권) 천제황
    • 대살수
    • 대살수
    • (19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