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하이닉스, 신입사원 음성 판정…800명 자가격리 조치
  • 전날 280명 귀가조치 이은 광범위 대응으로 확산 저지
  • 심정선 기자 rightside@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2-21 12:15:22
  • SK하이닉스 로고.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SK하이닉스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적극 대응에 나섰다. 자사 신입사원이 대구 지역 코로나19 확진 의심자와 접촉 사실이 알려진 지 하루 만에 이천캠퍼스 내 자가격리 대상을 800여 명으로 확대한 것.

20일 SK하이닉스는 자가격리 대상 확대 방침에 대해 정부 기준을 확대해 적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조금이라도 동선이 겹치는 것으로 추정되면 무조건 격리 대상에 추가했다"고 밝혔다. 선제적 조치를 통해 확산 방지에 힘을 보태겠다는 설명이다.

이를 위해 전날 해당 신입사원이 포함된 경기 이천캠퍼스 교육장 교육생 280여명을 전원 귀가 조치하고 교육장을 폐쇄하기도 했다.

회사 측은 "이천캠퍼스에서 근무하는 SK하이닉스 임직원은 총 1800여명으로 공장 가동에는 차질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전 감염 의심을 받은 신입사원 2인은 1차 검사에서 음성 반응을 보여, 최종적으로 2차 검사 불필요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 중이다. 아울러 19일 폐렴 증세를 보인 직원은 금일 오전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천하무적 삼불귀
    • 천하무적 삼불귀
    • (10권) 황재
    • 강골색협
    • 강골색협
    • (16권) 황재
    • 무박공자
    • 무박공자
    • (13권) 천제황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