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징주] 한진칼 '남매전쟁' 끝나지 않았나...상한가 마감
  • 이윤희 기자 stels@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3-27 17:21:45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으로 주목받은 정기 주주총회가 조원태 회장 연임으로 일단락된 날 한진칼 주가가 상한가로 마감했다.

27일 한진칼은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29.85%)까지 치솟은 5만7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우선주인 한진칼우도 24.83% 급등했다.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은 이날 서울 한진빌딩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건을 출석 주주의 찬성 56.67%, 반대 43.27%, 기권 0.06%로 통과시켰다.

작년 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 등으로 구성된 '3자 연합'은 반기로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격화하면서 주가는 강세를 보여왔다.

이날의 주가 급등은 조 회장의 연임에도 불구하고 양측의 지분 경쟁이 이어질 것이라고 본 투자자들의 매수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3자 연합의 지분 확보 속도를 볼 때 정기 주주총회 결과 이후 주총 재대결이 펼쳐질 가능성이 높을 것”며 “조 회장 측의 델타항공, 3자 연합의 KCGI와 반도건설이 올해도 지분을 공격적으로 늘려왔다”고 분석했다.

최 연구원은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이사회 확보가 필수 요건이기 때문에 3자 연합은 차기 주총에서 12명의 신규 이사 후보를 제안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전망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자객신화
    • 자객신화
    • (19권) 천제황
    • 소마천자
    • 소마천자
    • (20권) 황재
    • 환령신투
    • 환령신투
    • (18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