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원태 "코로나19 위기 파고 넘겠다…뼈 깎는 자구노력 병행"
  • 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3-29 11:22:11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한진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코로나19 위기의 파고를 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뼈를 깎는 자구 노력도 병행하겠습니다."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에서 완승을 거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29일 담화문을 내고 이같이 강조했다.

조 회장은 앞서 27일 열린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출석 주주 과반(56.67%)의 찬성으로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의 공세로부터 경영권을 방어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조 회장은 담화문에서 "주총이 어느 때보다 많은 관심 속에 치러지며 주주와 직원의 다양한 얘기를 듣는 계기가 됐다"며 "이를 한진그룹 발전의 또 다른 밑거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항공업계가 위기에 처했다고 진단하면서도 극복 의지를 강조했다.

조 회장은 "현재 전 세계가 코로나19 사태로 크나큰 고통을 겪고 있다"며 "특히 항공산업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했던 커다란 위기에 직면해 있고 대한항공의 경우 90% 이상의 항공기가 하늘을 날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미 대한항공은 다음 달부터 경영 상태가 정상화할 때까지 부사장급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조 회장은 "기존에 발표한 송현동 부지 등 유휴자산 매각과 더불어 이사회와 협의해 추가적인 자본 확충 등으로 회사의 체질을 한층 더 강화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로 촉발된 위기는 단일 기업이나 산업군만의 노력으로는 극복이 어려운 점을 감안할 때 회사의 자구 노력을 넘어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정부의 지원 확대를 호소했다.

조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고, 극복할 것"이라며 "국민과 주주 여러분이 이번 한진칼 주주총회를 통해 보내준 신뢰는 이 위기를 잘 극복하라고 준 기회임을 다시 한번 명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항공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적 항공사로서 이와 같은 난국을 헤쳐나가기 위해서 가장 먼저 앞장서겠다"면서 "제가 솔선수범해 혼신의 힘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경영환경이 정상화되면 국가 기간산업으로서의 소명 의식을 바탕으로 국가와 국민 여러분을 위해 더욱 헌신하겠다"며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 것에 대해 늘 부채 의식을 갖고 사회에 더욱 환원하는 기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강호정벌 2부
    • 강호정벌 2부
    • (11권) 천제황
    • 소마천자
    • 소마천자
    • (20권) 황재
    • 천년무림 불사혼
    • 천년무림 불사혼
    • (25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