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등 대비 음압병실 83개 확충...17개 의료기관에 300억원 지원
  • 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5-29 09:47:07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음압병실 확충사업 공모에 참여한 30개 의료기관을 평가한 결과, 17개 의료기관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전국 모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지난 4월 14일부터 5월 8일까지 관할 시·도를 통해 사업 참여 신청받았으며 질병관리본부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선정평가위원회에서 각 의료기관의 사업신청서를 토대로 평가해 지원 대상 의료기관을 최종 선정했다.

선정 기준으로는 병원 내 감염병 관련 인프라, 음압병실 시설 및 운영 계획의 적절성, 지역사회 공중보건 기여도, 지역적 균형 및 필요성 등이 평가됐다.

17개 의료기관에는 총 300억원이 지원되며 구체적으로 격리음압병실 당 3억5000만원 및 엘리베이터에 1억5000만원이 지원된다.

이번 사업은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규모 확산으로 중증환자 치료 등 음압병실 필요성이 크게 부각됨에 따라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을 확충하기 위해 추진됐다.

선정된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설계단계에서부터 질병관리본부 설계심의위원회 기술지원 등을 통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확충사업이 완료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번에 선정된 의료기관이 빠른 시일 내에 음압병실을 신축할 수 있도록 협력함으로써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은 평시 및 국가 공중보건 위기 시 신종 감염병환자 등에 대한 격리 입원치료를 위해 질병관리본부가 지정·운영하는 감염병관리시설을 말한다.

2006년부터 지금까지 총 29개소 161병실(198병상)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신규 10개 기관을 포함한 17개 의료기관에 83개 음압병실이 확충됨에 따라 총 39개소 244병실(281병상)이 설치·운영될 예정이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독류하
    • 독류하
    • (15권) 황재
    • 비룡무
    • 비룡무
    • (12권) 천제황
    • 여황제 무미랑
    • 여황제 무미랑
    • (1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