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5월 무역적자 9.7% 증가…수출은 11년 만에 최저치
  • 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7-03 08:49:57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 여파로 미국의 무역적자 폭이 석달 연속 늘고 수출은 1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2일(현지시간) 5월 미국의 상품·서비스 등 무역수지 적자가 546억달러(약 65조원)로 4월 498억달러에서 9.7%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5월 수출은 4.4% 감소한 1445억달러(약 173조원)로 2009년 11월 이후 가장 적었다. 이 중 상품 수출은 5.8% 줄어든 900억달러(약 108조원)로 2009년 8월 이후 최저치다.

5월 수입 역시 0.9% 떨어진 1991억달러(약 239조원)로 2010년 7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국의 5월 총 수출입 물량은 3436억달러(약 412조원)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8% 급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다정마무정협
    • 다정마무정협
    • (21권) 천제황
    • 검제패웅
    • 검제패웅
    • (20권) 황재
    • 마동치자
    • 마동치자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