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택공급 확대 방안 발표…50층 공공 재건축 허용
김현진 기자 jhuyk0070@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04 11:32:17
  • 서울 강남구 대치·개포동 아파트 일대.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정부가 주택공급 확대 방안의 일환으로 ‘공공 참여형 고밀 재건축’을 도입해 5년간 총 5만 가구를 공급한다.

4일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공공 재건축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기관이 참여해 사업을 함께 이끌어가는 새로운 형식의 재건축이다. 이를 위해 주택소유자 3분의 2의 동의가 필요하다.

용적률과 층수제한 등 도시규제 완화를 통해 주택을 기존 가구수보다 2배 이상 공급하고 용적률의 50~70%는 기부채납으로 환수하게 된다.

정부는 용적률을 300~500% 수준으로 완화해주기로 했다. 용적률 500%는 준주거지역 용적률 상한이다.

서울 주택 층수제한도 완화돼 강남 한강변 고밀 재건축 단지는 50층까지 건물을 올릴 수 있게 된다. 기존 서울 주택 층수제한으로 35층까지만 건물을 올릴 수 있다.

고밀 재건축을 통해 기부채납 받은 주택의 절반 이상은 장기 공공임대로 공급하고 나머지는 무주택자와 신혼부부, 청년 등을 위한 공공분양으로 활용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