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상승세' 민주당 '하락세'·지지율 희비 교차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07 18:07:29
부동산에 발목잡힌 민주당, 후속 조치에 집중
지지율 반등 성공한 통합당, 경쟁력 강화 모색
  •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주택공급 확대방안 당정 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미래통합당과 더불어민주당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통합당은 지지율 반등을 계기로 경쟁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최근의 지지율이 내림세에 따라 분위기가 다소 가라앉고 있다.

7일 여론조사업체 한국갤럽이 발표한 8월 첫째 주(4~6일) 정당 지지도 조사(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 응답,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에 따르면 민주장 지지율은 전주보다 1%포인트 하락한 37%로 집계됐다. 5월 넷째 주 47%를 기록한 뒤 두 달 만에 10%포인트 떨어진 셈이다. 이와 달리 통합당 지지율은 총선 이후 최고 수준인 25%를 기록했다. 전주보다는 5%포인트나 올랐다.

전날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실시해 발표한 8월 첫째 주(3~5일) 정당 지지도 조사(18세 이상 유권자 1510명 응답,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5%포인트)에서도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2.7%포인트 하락한 35.6%를 기록했다. 통합당은 전주보다 3.1%포인트 상승한 34.8%였다.

민주당은 총선 이후 양정숙·윤미향 의원 논란,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 추문 등 악재가 이어졌다. 하지만 임대차3법 등 부동산 입법을 다수결로 밀어붙이는 등 입법 드라이브에만 치중한 것이 문제였다는 자성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부동산 관련 입법이 통과될 때 야당 협조가 담기지 못했다”며 “물밑에서 꾸준히 협상을 지속하지만, 불가피하게 협조를 구할 수 없는 부분이 발생한 것에 대해 송구스럽다”고 말하기도 했다.

민주당은 7·10 부동산 대책 후속 조치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임대차3법이 통과된 뒤 전셋값 상승 등으로 인한 불만 여론이 감지된 데 따른 것이다. 민주당은 우선 현행 전·월세전환율 4.0%를 2.0% 수준까지 내리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5일 충북 단양군 매포읍 삼곡1리 마을에서 수해 현장 복구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통합당은 지지율 상승에 힘입어 외연 확대를 시도하고 있다. 중진 의원들이 거여(巨與)에 맞서기 위해 ‘장외 투쟁론’을 제안했지만, 지지율 상승과 함께 초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한 ‘원내 정책투쟁론’에 무게를 두는 분위기다.

박수영 통합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지금부터는 본격적인 정책 싸움이다.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대한 반사적 이익이 아니라 선제적인 정책 제시가 향후 지지율 변화를 가져오는 요인이 될 것”이라며 “상임위들이 경쟁적으로 정책을 내놓고, 의총에서 난상토론을 벌이는 정책의총을 주 1,2회 개최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당 지도부 등은 현장 행보를 강화하고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와 지도부는 지난 5일 경기 이천, 충북 충주와 단양을 찾아 수해 현장을 살피고 피해 복구를 돕는 등 봉사활동에 나섰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달 중 전국 순회에 나선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