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수도권 대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 검토"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기사입력 2020-08-14 10:14:15
  •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최근 4일간 (코로나 19) 수도권 확진자만 150명을 넘었고 이는 국내발생 확진자의 83%를 차지하고 있다"며 "수도권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높이는 방안을 검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어렵게 이어가는 방역과 일상의 균형이 무너지지 않도록 더욱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며 "국민들께서는 이번 연휴 기간 방역수칙만은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정 총리는 "광복절인 내일 서울시의 집합금지 명령에도 일부 단체가 집회를 강행하려해 매우 우려스럽다"며 "서울시는 엄정히 대처하라"고 주문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