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캘리포니아 산불 확산…한인 거주지 7만명 대피령
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기사입력 2020-10-27 11:09:25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에서 '악마의 바람'으로 불리는 샌타애나 강풍을 타고 산불이 번지면서 주민 7만 명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간) 어바인 인근 산티아고·실버라도 캐넌에서 이날 오전 '실버라도 파이어'가 발생해 현재까지 약 29㎢를 태웠다.

또 어바인 북쪽 요바린다에서도 '블루 리지 파이어'가 발화해 4.5㎢의 산림이 불탔다.

오렌지 카운티는 강풍을 타고 갑작스러운 산불이 발생하자 주민 7만 명을 대상으로 강제 대피령을 내리고, 화재 현장에 500여 명의 소방관을 투입했다.

당국은 산불 현장과 가까운 241번 도로를 폐쇄했고, 긴급 대피소를 설치했다.

소방관 2명은 산불 진화 작업을 하던 중 각각 전신에 2도,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됐고, 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UC어바인)은 캠퍼스를 폐쇄했다.

무엇보다 인구 28만 명의 도시 어바인은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어서 산불 확산에 따라 자칫 한인들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하지만, 다행히 현재까지 한인들의 피해 사례가 신고된 것은 없다고 주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관과 현지 한인회는 전했다.

총영사관은 공지 사항을 통해 "산불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재외국민과 동포 여러분은 산불 정보 등을 수시로 참고해달라"며 신속한 대피를 당부했다.

총영사관은 "산불로 인한 대기질 오염도 우려되기 때문에 오렌지 카운티의 산불 인접 지역 주민들은 가급적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이번 산불이 샌타애나 강풍을 타고 순식간에 번진 것으로 알려진다.

샌타애나 강풍은 시에라네바다 산맥에서 캘리포니아주 해안으로 부는 건조한 가을철 바람을 말한다. 이 강풍은 때로 허리케인급 속도로 부는 데다 바람 방향을 예측하기가 어려워 '악마의 바람'으로 불리기도 한다.

오렌지 카운티 소방서는 "시속 70마일(112㎞) 속도로 돌풍이 불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우리의 목표는 산불 확산을 통제해 주택가로 불길이 번지는 것을 막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기상청은 27일 오후까지 샌타애나 강풍으로 산불이 확산할 우려가 있다며 '산불 적기(赤旗)' 경보를 내렸으며 LA 카운티와 벤투라 카운티의 일부 지역에서는 시속 80마일(128㎞) 강풍이 불 수 있다고 경고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