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감사방해' 공무원 2명 구속·1명 기각
한승희 기자 seunghee@hankooki.com 기사입력 2020-12-05 09:14:04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월성 1호기 원전과 관련해 내부 자료를 삭제하는 데 관여한 혐의 등으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 3명 가운데 2명이 구속됐다.

대전지법 오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4일 산업부 국장급 공무원 A씨와 서기관 B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오 부장판사는 “두 사람 모두 범행을 부인하고 있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밝혔다.

A씨의 다른 부하직원인 과장급 공무원 C씨의 영장은 기각됐다.

오 부장판사는 “영장청구된 범죄사실을 대체로 인정하고 있고, 이미 확보된 증거들에 비춰 증거인멸이나 도주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이유를 전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