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집단 감염 확진자 속출…새로운 집단 감염 사례 잇따라
이하린 기자 leeharin2020@hankooki.com 기사입력 2020-12-05 18:00:06
  • 사진=데일리한국
    AD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새로운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꼬리를 물면서, 서울시 내 곳곳에서 확진자가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서울 성북구 뮤지컬 연습장에서 지난 1일 첫 환자가 나온 이후 16명이 연이어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총 17명으로 나타났다.

관악구의 한 와인바에서는 지난달 29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추가 전파로 20명이 더 확인됐다. 구로구의 보험사에선 지난 1일 첫 환자가 나온 이후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19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영등포구의 부동산업체와 관련해 지난달 30일 지표환자가 확인된 이후 27명이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또 중구 소재의 한 콜센터에서도 지난달 30일 첫 환자가 나온 이후 8명이 추가됐다.

특히 종로구 ‘파고다타운’ 음식점에서는 21명이 추가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총 55명으로 늘었다. 송파구 내 탁구장에서도 지난 1일 첫 환자가 나온 이후 이용자와 가족이 잇따라 감염되면서 누적 확진자가 22명으로 늘었다.

이밖에도 동대문구 지혜병원 관련해서는 6명이 추가됐고, 강남구 콜센터에서는 14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28명으로 늘고, 강서구 댄스교습 사례에서는 접촉자 조사 중 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