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정은, 금강산 南시설 철거 지시…“의존정책 매우 잘못”
  • “北 방식으로 새로 건설해야”…新금강산관광지구총개발계획 수립
  • 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0-23 09:29:23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금강산관광지구 사진.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대의 ‘대남의존정책’을 비판하며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금강산 일대 관광시설을 현지지도한 뒤 이같이 지시했다고 전했다.

특히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돼 흠이 남았고, 땅이 아깝다"면서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 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심각히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또 “지금 금강산이 마치 북과 남의 공유물처럼, 북남관계의 상징, 축도처럼 돼있고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 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돼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넉달 가까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리설주 여사와 걷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녘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지만, 우리의 명산인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우리 사람들이 공통된 인식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금강산관광지구총개발계획을 새로 수립하고 △고성항해안관광지구 △비로봉등산관광지구 △해금강해안공원지구 △체육문화지구로 두선된 관광지구를 건설할 것을 지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는 또 관광지구마다 현대적인 숙박·레저 시설을 짓고, 인접군에는 비행장, 관광지구까지 연결되는 철도를 건설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김정은 위원장의 현지지도에는 장금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과 김여정·조용원·리정남·유진·홍영성·현송월·장성호를 비롯한 당 간부,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마원춘 국무위원회 설계국장 등이 수행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자객야신
    • 자객야신
    • (15권) 황재
    • 소림사의 영웅 1부
    • 소림사의 영웅 1부
    • (15권) 황재
    • 무법무천
    • 무법무천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