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기정 “지소미아, 마지막까지 日과 대화”…황교안 “대통령이 해결책 내놔야”
  • 강 수석 “日, 본인들 잘못 전혀 얘기하지 않아 살얼음”
    황 대표 “퍼펙트스톰(최악의 위기) 걱정하는 분들 계셔”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1-21 17:33:52
  •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1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지소미아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문제를 두고 대화를 나눴다. 강 수석은 “마지막까지 일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설명했고, 황 대표는 “대통령께서 해결책을 내놓으셔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강 수석은 이날 단식 이틀째인 황 대표를 찾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을 방문했다.

강 수석은 종료 하루를 앞두고 있는 지소미아 문제를 꺼냈다. 그는 “오늘 (일본과) 회담이 안 되면 진전이 없으면, 내일은 어려워지지 않을까 고민”이라면서 “(지소미아가) 종료되지 않는 쪽과 종료가 불가피한 쪽, 두 가지 다 열어두고 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수석은 “지난주부터 최선을 다해 지금 이 순간에도 (일본과 협상 중이며), 아마 오늘이 거의 마지막까지 온 것 같다”면서 “마지막까지 김현종 안보실 2차장도 미국을 다녀오고, 다른 외교부 라인은 마지막까지 일본하고 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수석은 “아베 정부 입장에선 완전히 본인들의 잘못을 전혀 얘기하지 않고, (우리나라가) 완전히 백기를 들라는 식으로, 이번 기회에 굴복시키겠다는 태도다 보니까 진전이 정말 안 되고 살얼음 걷듯이 진행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에 황 대표는 “이 (지소미아) 문제로 퍼펙트스톰(최악의 위기)을 걱정하는 분들이 계시고 하니까 대통령께서 해결책을 내놓으셔야 할 것 같다”면서 “그렇게 전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포황룡
    • 포황룡
    • (19권) 천제황
    • 자객표향
    • 자객표향
    • (26권) 천제황
    • 뇌검몽
    • 뇌검몽
    • (2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