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닥 특례상장 기업 83% 적자…제약업종 '심각'
  • 전체 특례 상장사 67개 중 흑자 기업 11곳 불과
  •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1-22 14:01:18
  •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전경.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기술력과 성장성 등만을 평가해 코스닥에 특례상장 된 기업 대부분이 현재 적자 상태에 빠져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한국거래소와 경제 데이터서비스 인포빅스 조사 결과 지난 2005년 특례상장 제도 도입 후 지난해까지 특례 상장된 코스닥 기업 총 66개사 가운데 지난해 연간 당기순이익 흑자를 낸 곳은 11개사(16.7%)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11개사는 아미코젠, 인트론바이오, 크리스탈, 파크시스템스, 아스트, 유바이오로직스, 덱스터, 로보티즈, 링크제니시스, 바이오솔루션, 비피도다.

범위를 넓혀 영업이익 기준으로 따지면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흑자를 낸 곳은 위 11개사에 카페24와 오스테오닉 등 2개사가 추가되지만 그래도 13개사(19.7%)에 그친다.

지난해 전체 코스닥 상장사 가운데 약 63.4%(911개사 중 578개사)가 순이익 흑자를 냈고, 적자 기업은 36.6%(나머지 333개사)였던 것과 비교하면 특례상장된 기업의 적자 기업 비중(83.3%)이 월등히 높은 셈이다.

올해 들어서도 1~3분기 영업이익 흑자를 낸 곳은 66개사 중 10개사(15.2%)로 작년 연간 실적에 비해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제약 종목 기업들의 적자 폭이 컸다.

올해 8월 면역항암제 '펙사벡' 임상 3상 중단으로 바이오주 급락 사태를 일으킨 신라은 2018년 영업손실 590억원에 이어 올해 1~3분기에도 434억원 영업손실을 내면서 특례상장사 가운데 최대 손실 기록을 이어갔다.

이어 면역치료제 후보물질 '하이루킨'(GX-I7) 등을 개발 중인 제넥신의 영업손실이 지난해 381억원 및 올해 1~3분기 315억원에 달했다. 에이비엘바이오도 지난해 240억원 및 올해 1~3분기 25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지난 2005년 12월 특례상장 1호 기업으로 증시에 데뷔한 헬릭스미스(옛 바이로메드)도 지난해 212억원 및 올해 1~3분기 317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혈풍강호
    • 혈풍강호
    • (16권) 황재
    • 뇌검몽
    • 뇌검몽
    • (20권) 황재
    • 혈풍만리향
    • 혈풍만리향
    • (14권) 천제황